Fashion

민낯의 초상

Over My Skin.

보테가 베네타의 새로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다니엘 리의 지휘 아래, 처음 선보이는 2019 봄 캠페인은 타인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은 자연스러움을 극대화하였다. 이탈리아의 신사실주의 영화에서 영향을 받은 캠페인 이미지들은 각기 다른 캐릭터와 페르소나를 표현한다. 맨 살을 그대로 드러낸 뒷모습, 인트레치아토 가방, 물살을 가르는 모습 등 다양한 세대와 배경의 남성과 여성들이 보여주는 모습에서 서로간의 유대성과 보테가 베네타의 대표 소재인 가죽과 피부 사이의 밀접한 연결 고리를 느낄 수 있다.

 

 

아래 슬라이드를 넘겨보라

related posts

Recommended posts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