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의 여름 속옷 - 로피시엘 코리아
Homme

남자의 여름 속옷

가장 먼저 걸치는 옷. 속옷에 대하여.
Reading time 6 seconds

꽤 많은 남자들, 하물며 최신 트렌드를 좇고 명품 옷을 걸치는 남자들마저 속옷에는 신경 쓰지 않는 경향이 있다. 보풀이 생기는 것은 물론 구멍이 뚫리기 일보 직전이다. 겉모습뿐만 아니라 보이지 않는 부분까지 관심을 기울여야 제대로 된 자기 관리 아닐까.

오랜 시간 동안 남자 속옷은 화이트 컬러의 삼각 브리프와 반바지 같은 디자인의 복서 쇼츠가 전부라고 여겨졌다. 21세기에 들어서는 밴드에 로고를 새긴 드로즈가 남자 속옷계를 장악하다시피 했다. 이제 로고 밴디드 드로즈와 브리프는 베이식 아이템으로 자리 잡았고 남자의 속옷 서랍에는 형형색색의 팬티가 들어찼다.

최근에는 더욱 다양한 디자인의 속옷을 찾는 남자가 늘어나고 있다. 뒷면이 뚫리고 밴드로만 엉덩이를 받쳐주는(티팬티와 비슷하다) 발음마저 어려운 통(Thong)을 입는 남자도 많아졌고, 원활한 통기를 위해 망사 팬티도 마다하지 않는다. 특히 건강을 챙기는 남자 소비자에게는 특수 소재로 만든 속옷이 어필하고 있다.

자, 이제 아무도 드러내놓고 말은 안 하지만 비밀스럽게 돌고 도는 속옷 트렌드에 대해 알아보자. 한때 밑위가 아주 짧아서 바지 위로 밴드가 보이지 않는 섹시한 스타일 의 드로즈가 유행했지만 올봄 새로 속옷을 구입할 예정이라면 과거의 영광을 연상시키는 로고 밴디드 언더웨어를 리스트 최상위에 두기 바란다. 이번 호 화보에서도 다뤘지만 복고 열풍을 타고 로고 티셔츠를 비롯해 로고가 잘 보이는 디자인이 패션 아이템 전반에 유행 중이다. 밴드에 새겨진 브랜드가 보이게끔 일부러 상의를 속옷에 넣어 입는 셀럽들의 다소 기괴한 모습도 포착될 정도.

로고 밴디드 속옷 중에서 가장 핫한 아이템은 캘빈 클라인의 화이트 브리프와 슈프림의 복서 브리프다. 캘빈 클라인의 순백색 로고 브리프는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라프 시몬스가 맞춤복 라인인 ‘캘빈 클라인 바이 어포인트먼트’ 캠페인 광고에서 전면에 내세웠을 만큼 속옷 역사에서 의미 있는 아이템이다. 복고 열풍이 속옷에까지 영향을 미친 결과, 요즘 유행하 는 브리프가 과거 아버지 세대가 입었던 국내 모 속옷 업체의 제품처럼 보일 수도 있다. 하지만 순백색의 브리프야말로 정갈하고 깔끔한 남자의 상징이다.

이 외에도 스트리트 패션의 최강자인 슈프림이 속옷 브랜드인 헤인즈(Hanes)와 협업해 출시한 복서 브리프는 남성용만 출시되지만 여자 셀러브리티가 즐겨 입고 여성용으로 커스터 마이징한 제품까지 나오면서 품귀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어차피 드러나지도 않는 ‘속에 입는 옷’인데 무슨 유행이 있고, 무슨 디자인을따지냐 싶을 수도 있겠다. 그러나 날이 더워질수록 알게 모르게 속옷 밴드와 컬러가 노출될 일이 많다는 사실을 명심하자.

related posts

Recommended posts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