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ople

에르메스의 여성복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나데주 바니 시뷸스키와의 인터뷰

여자들을 위한 우아함의 시를 쓰다.